수소업계 "지속가능한 수소로드맵 만들어야"
수소업계 "지속가능한 수소로드맵 만들어야"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8.12.0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수소경제로드맵 구축방안 정책토론회
맥킨지, 보고서 통해 '한국 수소·연료전지산업 강화 필요' 제언
▲국회에서 열린 '수소경제로드맵,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 정책토론회에 참여한 주요 내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회에서 열린 '수소경제로드맵,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 정책토론회에 참여한 주요 내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투뉴스] 지난 정부에서 별다른 논의 없이 폐기되다시피 한 수소경제로드맵이 하루빨리 다시 마련돼, 지속가능하고 구체적인 수소사회를 구축하는데 흔들림 없이 나가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대표의원 이원욱, 전현희)은 5일 의원회관에서 '국내 수소경제로드맵,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 정책토론회를 통해 맥킨지가 만든 한국수소산업로드맵 보고서를 듣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토론회에서 발표한 맥킨지의 '한국수소산업 로드맵' 보고서는 국내 17개 참여업체 경영진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가 의뢰돼 작성한 것으로, 한국 수소산업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한 여섯 가지 제언을 담고 있다.

먼저 수소위원회 공동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김세훈 현대자동차 상무가 '국내외 수소전기차 현황과 방향' 주제발표를 통해 우리나라의 현황 및 일본 등 주요국 동향을 소개했다. 김 사무총장은 "우리와 여러 면에서 비슷한 일본은 수소사회 진입목표를 20년으로 정하고, 충전소 규제 완화 등을 통해 수소사회 구축을 하고 있지만, 우리는 늦은 감이 있으며 그런 의미에서 로드맵의 조속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경열 맥킨지에너지센터 센터장은 현재 전 지구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탈탄소화 노력과 에너지전환의 중심에는 수소에너지가 놓여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수소를 통해 에너지믹스를 다변화할 경우 에너지안보를 강화할 수 있는 장점도 강조했다.

그는 최종에너지로 사용되는 수소는 석유 등 화석에너지 의존도를 낮추는 것은 물론 LNG 수입량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현재 우리나라 정부가 추구하는 탈탄소화 및 친환경을 지향하는 에너지믹스가 가능한 만큼 수소 및 연료전지 산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송 센터장은 "지구상 기후변화 폭을 2100년까지 2℃보다 훨씬 낮은 수준으로 제한하기 위해서는 현재 노력으로 불충분해 보다 적극적인 탈탄소화 노력이 요구되며, 이런 관점에서 수소는 아주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질의·응답 시간도 이어졌다. 일부 참석자는 맥킨지가 작성한 로드맵이 기간 및 산업분야별 적용비율 등에서 보수적인 수준이라는 지적을 내놓기도 했다. 또 R&D 등을 통해 선박분야에 수소에너지를 적용하는 시기를 앞당길 필요가 있으며, 수소자동차 보급확대에 있어 중요 이슈인 수소차 가격 문제 등에 대해서도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행사를 주취한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공동대표인 이원욱 의원은 "산업부가 12월말까지 수소경제 로드맵을 내놓기 위해 연구중인 것으로 안다"며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문제는 당장 닥친 문제로 이번 로드맵은 그 대안으로서 수소를 선언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과거 정부의 수소로드맵이 납득할 만 한 이유 없이 폐기되었던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며 "지속가능한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튼튼한 토대가 될 수 있도록 실현가능하고, 구체적인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