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형 K9 '2018 KNCAP'에서 2관왕
기아차, 신형 K9 '2018 KNCAP'에서 2관왕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8.12.2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 신형 K9이 국토교통부 주관 신차 안전성 평가에서 대형 세단 부문과 사고예방장치 최우수를 수상했다.

26일 기아차는 서울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국토부 주관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KNCAP) 시상식'에서 신형 K9이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KNCAP)-대형 세단 부문' 최우수, 최우수 사고예방장치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주관하는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KNCAP) 시상식'은 국내 판매 자동차의 충돌, 보행자, 사고예방 안전성을 종합 평가하는 시상식으로, 기아차 K9은 대형 세단 부문 1등을 차지했다. 또한 K9은 전복, 제동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사고예방안전 부문에서 1등(14점/15점 만점)에 올라, 최우수 사고예방장치를 수상했다. 최고 수준의 안전 편의 사양을 자랑하는 K9은 총점 92점을 받았다.

기아차 K9은 차체 강성 강화 설계와 첨단 공법으로 최고의 안전성을 구현한 기아차 플래그십 세단이다. 초고장력강판과구조용접착제를확대적용하고, 핫스템핑적용부품수를증대했으며, 차체주요부위결합구조와내구성능을강화해차체평균인장강도가기존대비 46% 대폭 향상된 동급 최고수준 고강성 경량 차체를 구현했다. 이를 바탕으로 기아차 K9는 정면, 측면 충돌 안전성 부문, 보행자보호 – 다리, ADAS 시스템 등에서 만점을 기록하며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한편 기아차는 K7이 2010년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카렌스, 쏘렌토, 카니발, 스팅어 등 다양한 차종이 '신차안전도평가(KNCAP)' 순위권에 들며 1등급을 받아왔다. 이날 시상식에는 현대차 넥쏘(중형 SUV 최우수/친환경차 최우수/어린이보호 최우수), 제네시스 G70(중형 세단 최우수) 등도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KNCAP) 시상식'에서 최우수차로 호평을 받았다.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