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윤계상과 결별설 해프닝 "여전히 잘 만나…반려견 향한 글"
이하늬, 윤계상과 결별설 해프닝 "여전히 잘 만나…반려견 향한 글"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09.1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하늬(왼쪽)와 윤계상 /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하늬가 윤계상과의 결별설을 부인했다.

이하늬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1일 뉴스1에 "깜짝 놀랐다. 이하늬가 SNS에 반려견에 대한 마음으로 쓴 글이다. 사진이 5년 전 사진인데 강아지 사진을 보면서 추억에 잠겨서 쓴 글인데 결별 느낌으로 비칠지 몰랐다"면서 이하늬가 전날 SNS에 쓴 글이 윤계상과의 결별을 암시하는 글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하늬가 이 이야기를 듣고 웃음을 터뜨렸다고 들었다. 예상 못했던 것 같다"며 "이하늬 윤계상 두 배우는 여전히 잘 만나고 있다. 문제없다"고 설명했다.

이하늬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년 전 애기 감사와 나"라며 반려 동물과 찍은 사진을 올리고 "#모든건변하니까.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
#그저하루하루충실할수밖에"라고 글을 썼다.

이 글을 본 일부 네티즌은 사진은 반려견의 사진이지만, 내용이 의미심장하다며 이하늬가 연인 윤계상과 헤어진 것이라고 추측했다.

한편 이하늬와 윤계상은 2013년 열애를 인정한 후 햇수로 7년째 공개 연애를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