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장성규 "내 그릇에 담긴 힘든 인기…'연예인병' 심해져"
'굿모닝FM' 장성규 "내 그릇에 담긴 힘든 인기…'연예인병' 심해져"
  • 이광우 기자
  • 승인 2019.10.0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BC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장성규가 최근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생각을 얘기했다.

MBC 라디오 가을 개편 기자간담회가 8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진행됐다.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이하 '굿모닝FM')의 새로운 DJ 장성규가 최근의 인기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이날 장성규는 DJ를 하면서 중점을 둘 부분에 대해 "TV프로그램을 줄일 계획을 가지고 있다"라며 "나라는 친구가 힘을 주는 친구라는 생각을 할 수 있도록 거슬리는 부분 없게 하는 것이 저의 몫이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장성규는 최근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과 관련해 "너무 빠르고 제 그릇이 담기에는 벅찬 좋은 일들이 생기고 있다"며 "이렇게 그릇에 담지 못하기 때문에 교만한 마음도 생기고 연예인 병도 심하게 걸리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장성규는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이건 내 것이 아니다라고 제어를 하고 싶은 마음이고 이 모든게 거품이라고 스스로 최면하고 컨트롤 하고 있다. 제 속도를 찾아야 할 것 같다"며 "제 속도를 찾아야 이 순간을 편하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는 매일 오전 7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