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마동석, 단발머리+핑크 맨투맨…정체불명 주방장 변신
'시동' 마동석, 단발머리+핑크 맨투맨…정체불명 주방장 변신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11.1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

영화 시동 스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영화 '시동'의 마동석이 이제껏 본 적 없던 새로운 개성의 '거석이 형' 캐릭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는 12월 개봉하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부산행' '범죄도시' '신과 함께' '악인전' '나쁜 녀석들'에 이르기까지 강한 존재감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탄생시켜 온 것은 물론 천만 관객을 불러모으는 흥행력까지 갖춘 배우 마동석이 '시동'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 형을 통해 역대급 캐릭터 변신을 예고한다.

거석이 형은 탁월한 손맛으로 장풍반점을 책임지고 있는 주방장으로, 과거를 알 수 없는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 마동석은 단발머리, 핑크 맨투맨, 헤어밴드까지 상상 이상의 비주얼로 지금까지 그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캐릭터를 선보인다. 그는 전작에서의 강렬한 이미지를 벗고 한층 친근하고 인간적인 캐릭터로 웃음을 선사,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동석은 최정열 감독이 "거석이 형으로 분한 마동석을 보는 순간, 독보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직감했다"고 전할 만큼 전에 없던 캐릭터를 소화했다. 그는 우연히 장풍반점에 정착하게 된 택일과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하는 것은 물론 웃음을 자아내는 유쾌한 매력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한 번 보면 누구나 빠져들 매력의 거석이 형 역을 맡은 마동석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