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혜영, 10년째 뇌종양 투병 고백 "관리하며 지내…감사하게도 호전"
황혜영, 10년째 뇌종양 투병 고백 "관리하며 지내…감사하게도 호전"
  • 한정연 기자
  • 승인 2020.05.3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한정연 기자]

황혜영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투투 출신 방송인 황혜영이 10년째 뇌종양 투병 중이라고 고백했다.

황혜영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태그램에 "벌써 10년. 뇌수막종 입니다. 그게 뭔데요? 뇌종양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TV에서 봤던 것처럼 눈 앞이 하얘지거나 가슴이 먹먹해지거나 울음이 터지진 않았었어요. 뭐라 한마디로 표현할 수 없는 아무 말도. 그냥 병원 벤치에 한참을 멍하니 앉아있었던"이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또 황혜영은 "위치가 절개를 할 수 없는 위치라 종양을 제거할 순 없고 사이즈를 줄여놓고 평생 갖고 살면서 관리 해야된다 하더라"며 "그렇게 여차저차 여러 상황들을 보내며 수술한지 벌써 만 9년이 지났다, 수술한 직후 3년간은 6개월마다 그후 3년간은 1년마다 그후엔 3년마다 그 녀석이 잘 있는지 사이즈가 커지진 않았는지 말썽은 없는지 검사하고 관리하며 지냈다"고 털어놨다.

황헤영은 "오늘이 또 3년이 되는 검사날. 10년이 지났고 11차례의 MRI를 찍었지만 매번 검사 때마다 10년 전 처음 이녀석의 존재를 알았던 그날의 기억은 조금도 흐려지질 않았다"며 "조영제를 맞고 MRI를 찍고 외래를 기다리는동안 속으로 별일 없게 해달라고 몇번을 기도했는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사하게도 너무나 감사하게도 사이즈가 많이 줄어 이젠 잘 보이지도 않는다고 한다"며 "또 다시 3년 뒤에 만나자고 웃으면서 말씀하시는 의사 선생님 얼굴이 그렇게 잘 생겨보일 수가 없더라고요. 너무 긴장해서인지 검사가 힘들었던건지 낮잠이라는 걸 모르는 제가 아이들 침대에 누워 낮잠을 다자고 오늘 하루 일도 놓고있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황혜영은 "형제를 재우고 잠든 아이들을 보면서 아무렇지 않게 보내던 일상을 아무렇지 않게 이어갈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한 일인지 또 한 번 되뇌어봅니다"라며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긴 글을 마무리지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