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위클리 "에이핑크처럼 롱런하는 그룹 되고파"
'데뷔' 위클리 "에이핑크처럼 롱런하는 그룹 되고파"
  • 이채원 기자
  • 승인 2020.06.30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

걸그룹 위클리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앨범 ‘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6.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위클리가 선배 그룹 에이핑크를 본받아 롱런하고 싶다고 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양화로 신한카드판스퀘어에서 열린 걸그룹 위클리(Weeekly) 데뷔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은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 말했다.

신지윤은 "'팀워크가 좋은 그룹'으로 태그 됐으면 한다. 에이핑크 선배님들이 팀워크가 좋기로 유명하시지 않나. 본받아서 롱런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수진은 "매일 보고 싶은 그룹, 알면 알수록 더 알고 싶은 그룹이 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위클리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신규 론칭하는 걸그룹으로 JTBC '믹스나인'의 소녀 센터 출신 이수진을 포함해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 등 평균연령 만 17세 멤버 7명으로 구성됐다.

데뷔 앨범 '위 아'(We are)는 평범하면서도 매일 특별한 10대 소녀들의 못 말리는 일상과 특유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태그 미'(Tag Me)(@Me)를 포함해 다섯 트랙이 수록됐으며, CODE9, MARCO, Tasco(makemine works), Junzo, 서지음, danke 등이 힘을 보탰다. 특히 멤버 신지윤이 자작곡 두 곡을 수록해 눈길을 끈다.

'태그 미'는 위클리의 '아이덴티티'를 가장 절묘하게 그려낸 펑키한 팝 댄스 넘버로 10대들만의 타임라인을 옮긴 솔직, 발랄한 가사와 멤버들의 청량 보이스가 연신 상큼한 에너지를 선사하는 곡이다.

위클리는 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미니앨범 '위 아'(We are)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한다. 같은 날 오후 8시에는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데뷔 첫 쇼케이스를 온라인 생중계하고 국내외 팬들과 만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