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라스' 이유비 "母 견미리, 내 악플에 '너 누구니' 직접 맞대응"
[N컷] '라스' 이유비 "母 견미리, 내 악플에 '너 누구니' 직접 맞대응"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0.09.3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 뉴스1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배우 이유비의 엄마 견미리가 이유비를 향한 악플에 맞대응한 에피소드를 밝힌다.

30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추석을 맞이해 가족 같은 케미를 자랑하는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과 함께하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라스'만 같아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라디오스타' 측에 따르면 다수의 드라마와 예능에서 끼와 매력을 발산 중인 배우 이유비. 데뷔 당시부터 중견 배우 견미리의 딸로 주목을 받았지만, 정작 그는 엄마 몰래 연예계 데뷔를 준비한 비화를 밝혔다고 해 시선을 끈다.

데뷔 10년 차인 이유비는 단편 영화 현장에서 '1인 다역'을 자처하고 촬영을 앞둔 작품 대본 열공 모드에 돌입한 근황을 밝힌다. 특히 견미리가 '배우 선배'로서 연기에 대해 조언을 하려고 하지만, 그럴 때마다 "그렇게 하면 그냥 견미리인 거다~"라며 견미리 표정 따라잡기까지 곁들인 '조언 사절' 이유를 고백한다.

또 최근 화제를 모은 '스웨그 미리' 비화를 공개한다. 이유비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달린 악플에 견미리가 나서 "너 누구니?"라고 맞대응을 했던 것. 이유비는 "엄마가 사회관계망서비스를 염탐하시는 데 결국 사고를 치셨다"며 난감했던 상황을 회상하면서도, 견미리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 팔로우를 홍보하는 '효녀' 면모를 뽐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이유비는 러블리한 외모와 새침해 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털털하고 까불까불한 매력도 공개한다. 드라마 '앨리스'에 출연 중인 2살 터울 동생 배우 이다인과 싸울 때면 늘 언니인 자신이 혼쭐난 '까불이 유비' 일화부터 놀러 가고 싶은 마음에 동생의 머리끄덩이를 잡은 웃픈 스토리를 털어놔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또 이유비는 타고난 러블리 발랄함 때문에 애교도 많고, 카메라 앞에서 재롱떨기 바빴던 모태 유튜버 기질 유년 시절 일화까지 털어놓을 예정이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30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