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최진실, 새벽에 전화와 '내일 전화해' 했는데…그게 마지막 통화"
박원숙 "최진실, 새벽에 전화와 '내일 전화해' 했는데…그게 마지막 통화"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0.10.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방송 갈무리 © 뉴스1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배우 박원숙이 고(故) 최진실에 대해 회상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원숙이 혜은이, 김영란, 주병진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원숙은 "최진실이 세상을 떠나기 한두 달 전에 새벽에 전화가 왔다"며 "산이라서 전화가 잘 안 터졌는데, 뛰어 나가서 '왜 무슨 일이야'하고 받으니까 '선생님 이영자 언니가 하는 프로그램 있잖아요, 거기 게스트로 나와주셨으면 해서요' 이러더라"고 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진실아 지금 몇시냐, 깜짝이다, 내일 전화해' 이러고 끊었는데, 그게 마지막 통화가 됐다"며 "그때가 새벽 2~3시였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박원숙은 "나중에 생각해보니 대화가 하고 싶었던 것 같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