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측, 투자업체 초상권 무단 도용에 법적 대응 "선처없다"
김성주 측, 투자업체 초상권 무단 도용에 법적 대응 "선처없다"
  • 박규범 기자
  • 승인 2020.11.2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뉴스1 © News1 DB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 M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성주 측이 초상권을 무단 도용한 한 투자업체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성주 소속사 장군엔터테인먼트는 23일 "최근 제보를 통해 김성주의 사진들이 무등록으로 추정되는 한 투자업체의 광고에 무단 도용된 정황을 포착했다"며 "해당 업체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김성주의 사진을 교묘하게 합성 또는 조작해 올리는 방식으로 홍보에 이용, 피해자들을 현혹시키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김성주의 소속사 측은 "법무법인 동신 김승용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들로부터 위와 같은 행위들이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유사수신행위의규제에관한법률위반 등 명백한 범죄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자문을 받았다"며 "이날부터 관련자료들을 수집·취합해 수사기관에 대한 고소·고발 조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소속사 측은 "해당 업체는 사전 경고를 하자 '피해 본 사람 없다, 사진 내리면 되지 XX이냐'고 하는 등 욕설과 뻔뻔한 태도로 대응해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고도 밝혔다.

소속사 측은 "무엇보다도 우려스러운 것은 거짓 광고로 인해 발생할지도 모르는 선의의 피해자들"이라며 "이에 이를 방지하고자 고발 조치와 더불어 보도자료를 배포, 해당 업체의 허위 광고에 속지 말 것을 대중에 간곡히 당부드리며, 선처없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