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유승우, 깜짝 등장에 합격…BTS 노래 부른 전범선 '눈길'(종합)
'포커스' 유승우, 깜짝 등장에 합격…BTS 노래 부른 전범선 '눈길'(종합)
  • 박규범 기자
  • 승인 2020.11.27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net '포커스' 캡처 © 뉴스1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 '슈퍼스타K' 출신 유승우가 '포커스'에 깜짝 등장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net 음악 프로그램 '포커스'에서는 유승우가 예선 무대에 올라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왜 나왔지?"라는 반응에 유승우는 "안녕하세요. 유승우라고 한다. 노래하는 사람이다"라며 수줍게 인사했다.

포크 오디션에 참가한 이유를 묻자, 유승우는 "기타 치고 노래하는 걸 제일 좋아하는 사람이다. 그게 제일 편하고, 포크를 좋아하기에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또 유승우는 "사실 처음 오디션 프로그램('슈퍼스타K')에 나갔을 때 기타를 오래 안 쳤는데 운이 좋아서 잘된 거였다. 엄청나게 준비해서 한 게 아니라서 제 자신에게 회의감이 들더라"라며 "나다운 게 뭘까 찾아가고 이런 과정 중에 항상 있다. 저한테 냉정해지면서 저를 잘 가꾸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유승우는 신승훈의 '라디오를 켜봐요'를 선곡했다. 한층 성숙해진 기타 연주와 보이스가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하지만 무대를 마친 그는 "후렴구에 집중을 많이 못한 것 같다"라며 아쉬워했다.

심사위원 김종완은 "앞에는 빠져드는 분위기였고 좋았는데 후렴으로 넘어가면서 흐름이 좀 끊겼다"라고 평가했다. 성시경은 "조금 더 프로 느낌이 있었다. 경력이 느껴졌다"라고 호평했다.

이 가운데 박학기는 "이제 부담감을 조금 내려놓고 초심으로 돌아가면 좋겠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김윤아 역시 "충분히 잘했고 지금도 잘한다. 근데 너무 무거운 짐을 끌고가는 것처럼 보였다. 부담감을 털어내고 기분 좋게 시작하기에도 결코 늦지 않은 나이"라고 심사했다.

유승우는 올 포커스 인을 받아 만장일치 합격했다. 그는 "오늘 좋은 얘기를 많이 들었다. 평소 고민했던 것에 대한 실마리가 좀 풀린다"라며 안도의 미소 지었다.

 

 

 

Mnet '포커스' 캡처 © 뉴스1

 


그룹 BTS의 히트곡을 부른 참가자 전범선도 이목을 끌었다. 그는 "글 쓰고 노래하는 전범선이다. 밴드 양반들에서 보컬을 맡고 있다. 지금 자영업자이기도 하다. 책방, 출판사도 하고 있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전범선은 다트머스 대학교에서 역사를 전공한 뒤 옥스퍼드 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원래는 로스쿨을 가려고 했었다. 그런데 한국에서 잠시 전범선과 양반들 활동을 하다가 한국에서 노래하며 살고 싶어서 여기에 남기로 했다. 내가 하면서 진짜 즐거운 일을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전범선은 BTS의 '다이너마이트'를 자유분방한 무대로 재해석 했다. 심사위원 성시경은 "좋은데요?"라더니 "기타가 하나인데 다양한 악기 소리가 들린 것 같다. 무엇보다 발음이 좋으시다"라며 웃었다. 김윤아는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것 같다. 에너지가 정말 좋았다"라고 호평했다. 심사위원들 중 김종완만 제외하고 모두가 합격 버튼을 눌렀다. 김종완은 "평범한 편곡이 좀 아쉬웠다. 그런 걸 더 신경 써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이밖에도 송인효, 김수영, 기프트, 송예린, 사토 유키에, 박예준 등이 합격했다. '포커스'는 차세대 포크, 어쿠스틱 뮤지션을 발굴하고 성장시키는 포크 뮤직쇼로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