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해외연예] 50대로 돌아오는 '섹스앤더시티'…배우들 회당 츌연료는 11억
[N해외연예] 50대로 돌아오는 '섹스앤더시티'…배우들 회당 츌연료는 11억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1.01.1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섹스앤더시티 스틸 © 뉴스1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OTT 플랫폼 HBO MAX가 선보이는 '섹스 앤 더 시티'의 배우들이 회당 고액의 출연료를 받는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사라 제시카 파커, 신시아 닉슨, 크리스틴 데이비스는 회당 100만달러(약 11억원) 이상을 받는다.

버라이어티는 이번 출연료과 관련해 HBO MAX의 담당자에게 문의했고, 공식 답변은없었다면서도 "이 프로젝트의 높은 인지도에 비춰볼 때 세 스타의 출연료는 놀랄 일이 아니다"란 견해를 밝혔다.

'섹스 앤 더 시티'는 지난 1998년부터 2004년까지 HBO에서 방송된 드라마로, 이야기는 시즌6까지 진행됐다. 지난 2008년과 2010년에는 각각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다.

이번 시즌은 늦은 봄부터 뉴욕에서 촬영을 시작하며, 50대 친구들의 현실적인 삶과 우정에 대해 그릴 예정이다. 이번 시즌에서는 불화설이 제기됐던 사만다 역 킴 캐트럴은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섹스 앤 더 시티'의 새 시즌은 총 10부작으로 공개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