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말해도 돼' 이지혜 "둘째 아이 생겼지만 유산…난자 또 채취했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이지혜 "둘째 아이 생겼지만 유산…난자 또 채취했다"
  • 김학철 기자
  • 승인 2021.01.14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 뉴스1


[스타인뉴스 김학철 기자]  '언니한텐 말해도 돼' 이지혜가 유산 경험을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이지혜는 자산관리사 유수진의 유산 사연이 등장하자 자신의 얘기를 꺼냈다.

이지혜는 "첫째 태리는 자연으로 임신을 했는데 둘째를 유산한 경험이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시험관 시도를 했다. 첫 번째는 실패했고 두 번째는 상황이 안 좋아서 시도조차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지혜는 "그래서 예전에 냉동 난자를 얼려 놓은 게 있었는데, 모아둔 것도 두 번만에 다 써버렸다. 그래서 얼마 전에 난자를 또 채취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게스트로 나온 개그맨 강재준 역시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이은형과 결혼한 지 4년 됐고, 연애는 10년 했다"라며 "예전에는 아이와 건강에 신경을 안 썼는데 이제는 갖고 싶어도 못 가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솔직히 밝혔다.

"시도는 하고 있냐"라는 언니들의 질문에 강재준은 "시도는 저희가 그렇게 많이 못했다"라고 갑자기 '19금 토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