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43살에 만난 절친 언니이자 시어머니…마마언니 말에 눈물 찔끔"
함소원 "43살에 만난 절친 언니이자 시어머니…마마언니 말에 눈물 찔끔"
  • 스타인뉴스
  • 승인 2021.06.2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함소원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배우 함소원이 시어머니의 말씀에 깊은 울림을 느끼며 감사하는 마음을 표했다.

지난 25일 함소원은 자신의 SNS에 "제 절친언니를 소개합니다. 43살에 만난 절친언니요"라는 글과 함께 시어머니와 찍은 사진과 영상 을 게재했다.

이어 함소원은 "제가 무엇을 하든 응원해준다. 배고플 땐 맛난 요리도 해주시고. 제가 너무 힘들 때 마마언니가 말씀하더라"며 "'인생은 말이다. 산다는건 말이다. 결국엔 행복이다. 행복의 빛을 보고 따라가면 되는거다. 어두운 빛 음침한 빛을 보지말고 여기 밝은 빛 행복의 빛을 보거라. 너에겐 핏덩이 같이 어린 혜정이, 진화가 있잖니. 웃거라'. 눈물 찔끔 났지만 웃고 있다"고 시어머니에 대한 애정과 감사를 표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과 영상에는 함소원과 시어머니의 다정한 사이를 잘 보여주는 유쾌한 일상의 모습들이 담겨 있었다.

모녀 사이라고 의심이 될 정도로 가까운 둘의 모습은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두분 너무 좋아요 그냥 이유없이 너무", "두분 오래오래 보고 싶어요", "정말 즐겁게 사시는 것 같아 보기 좋습니다", "시어머니의 멋진 말씀 기억하고 갈게요" 라면서 다양한 반응들을 보였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 2018년 18세 연하 중국인 패션사업가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이를 두고 있다. 이들 부부는 지난 2월 파경설이 불거졌으나 함소원이 "일주일 만에 화해했다"고 알리며 이를 일축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