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아나콘다' 오정연→최은경, '골때녀'가 뽑은 최약체 팀…"첫 골 목표"
'FC 아나콘다' 오정연→최은경, '골때녀'가 뽑은 최약체 팀…"첫 골 목표"
  • 스타인뉴스
  • 승인 2021.12.09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골 때리는 그녀들' FC 아나콘다가 최약체팀으로 꼽혔다.

지난 8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감독, 선수들이 FC 아나콘다(감독 현영민/선수 오정연 박은영 신아영 윤태진 주시은 최은경)를 최약체 팀으로 꼽으며 눈길을 끌었다.

재정비를 끝낸 'FC 구척장신', 'FC 개벤져스', 'FC 액셔니스타'부터 데뷔전을 혹독하게 치른 신생팀 'FC 탑걸', 'FC 원더우먼', 'FC 아나콘다'까지 총 6팀이 모두 한자리에 모였다. 그런 가운데 감독들이 모여 아나콘다와 첫 경기를 치르고 싶은 속마음을 드러내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액셔니스타를 이끄는 이영표는 "첫 단추가 중요하다, 승리를 경험해보지 못해서 목말라 있다"라며 1승을 위해서는 아나콘다와 첫 경기를 치르고 싶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6:0, 18:0 등으로 패하며 '육대영민'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아나콘다의 감독 현영민은 이 같은 반응에 씁쓸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시즌1 우승팀 FC 불나방을 이끌었던 현 원더우먼의 감독 이천수는 시즌2 리그전 예상 순위를 묻자 구척장신, 액셔니스타, 개벤져스, 원더우먼, 탑걸, 아나콘다 순으로 순위를 매기기도.

더불어 아나콘다는 '골때녀' 선수들이 직접 뽑은 최약체 팀으로 꼽혀 안타까움을 더했다. 아나콘다를 제외한 모든 팀의 표를 얻었던 것. 그러나 현영민은 "한계란 한 게 없는 자들의 핑계다, 실전에서 보여 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비장한 각오를 다지며 첫 골을 목표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전해 반전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