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연 "비활동기 몸무게로 살고 있어"…체중계 올랐더니 '44.8㎏'
전소연 "비활동기 몸무게로 살고 있어"…체중계 올랐더니 '44.8㎏'
  • 스타인뉴스
  • 승인 2022.05.14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소연이 몸무게를 깜짝 공개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전소연이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자취를 시작한지 6개월 됐다는 전소연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체중계에 올라갔다. 그는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영상을 지켜보다가 "몸무게 나오는 건가?"라며 크게 당황했다.

전소연의 체중은 44.8kg이었다. 그는 "으악! 어떡해!"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 박나래 등 무지개 회원들은 의아해 했다.

이에 전소연은 "아침에 항상 몸무게를 잰다"라면서 "비활동기, 활동기 몸무게가 정해져 있는데 지금은 비활동기 몸무게로 살고 있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이를 들은 박나래는 "저게 비활동기냐"라며 놀라워했다. "키가 작으니까"라는 전소연의 대답에는 "나도 작다, 난 활동기인데"라고 해 웃음을 샀다. 옆에 있던 전현무는 "먹는 활동 말고"라며 농을 던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