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은 "아버지에게 신장 이식 수술"…국악 포기한 사연 고백
양지은 "아버지에게 신장 이식 수술"…국악 포기한 사연 고백
  • 스타인뉴스
  • 승인 2022.06.23 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양지은이 신장 이식 수술이 국악 포기의 결정적인 이유가 됐다고 고백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미스트롯2' 최종 진, 양지은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Song 맞은 것처럼' 특집으로 꾸며져 양지은 외에도 가수 백지영, 박정현, 코미디언 엄지윤이 함께했다.

양지은은 "원래는 국악을 20년을 전공했다"라고 운을 떼며 시선을 모았다. 양지은은 "아무리 해도 목이 안 쉬더라, 원래 수련을 받으면 어느정도쯤에서 탁성이 나와야 하는데"라며 "산 공부도 하고 폭포 밑에서 수련을 받고 피나는 노력을 해도 안 됐다"라고 부연했다. 이에 선생님이 "똥물을 먹어보라"라는 조언까지 하기도 했다고.

결국 양지은은 꿈을 접고 음악 교사를 준비, 대학원 재학 중 남편을 만났다고. 앞서 양지은은 방송활동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는 치과의사 남편의 특급 외조를 전했고, 이어 "남편이 '미스트롯2' 신청서를 작성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인간문화재가 꿈이었다는 양지은은 제주의 유일한 흥보가 이수자로 선정됐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양지은은 "'판소리 보존회' 서귀포 지부장을 맡고 있다"라며 트로트뿐만 아니라 판소리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지은은 중이염 후유증을 심하게 앓아 왼쪽 청력이 없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이로 인해 인이어 소리를 최대치로 들어 배터리가 빨리 닳는다고.

이어 양지은은 "제가 20살 초반에 아버지께서 당뇨 합병증이 심하셔서 쓰러지셔서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혈액형이 맞는 자신이 신장 이식 수술에 나섰다고. 그러나 양지은은 수술 이후, 쇼크로 정신을 잃을 만큼 힘든 시간을 보냈고, 이에 배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국악을 그만두게 됐다고 고백했다.

수술 이후 양지은의 아버지는 건강을 되찾았지만, 최근 이식 받은 신장이 수명을 다했다는 진단과 함께 다시 투석을 받고 있다고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