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층간소음 지적에..."아랫집 출근 확인" 엉뚱 해명
백지영 층간소음 지적에..."아랫집 출근 확인" 엉뚱 해명
  • 안장민 기자
  • 승인 2021.07.15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안장민 기자] 가수 백지영이 딸 층간 소음 관련 지적이 일자 이를 해명했다.

백지영은 14일 자신의 SNS에 "외동으로 크는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선물은 좋은 친구 같다. 코로나만 끝나 봐. 바글바글 체육대회도 하고 그러자"라고 적힌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또래 친구와 함께 거실에서 뛰어노는 백지영 딸의 뒷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층간 소음에 시달리고 있는 한 사람으로 왜 매트 안 끼시는지 궁금하다. 저렇게 뛰면 아래층 집은 머리가 울린다"고 지적했다.

이에 백지영은 "괴로우시겠다. 근데 저때 (아랫집) 출근하신 시간인 거 확인했다"는 댓글을 달며 층간 소음에 대해 해명했다.

백지영은 2013년 배우 정석원과 결혼해 2017년 딸 하임이를 출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