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노마스크 논란, 미국 여행 중 마스크 쓰지 않고 데이트 즐겨
한예슬 노마스크 논란, 미국 여행 중 마스크 쓰지 않고 데이트 즐겨
  • 안장민 기자
  • 승인 2021.07.19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안장민 기자] 배우 한예슬이 미국 여행 근황 사진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연일 한예슬을 저격한 유튜버 김용호는 한예슬의 미국행에 대해 그가 갔던 유흥업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국시각으로 19일 오전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설명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예슬은 마스크를 응시하며 미소 짓고 있다.

10살 연하 남자친구와 함께 미국 여행 중인 한예슬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데이트를 즐기는 사진을 잇달아 올렸다. 이를 본 많은 네티즌은 “제발 마스크 좀”이라며 지적했다. 반면 “사진 찍을 때만 잠깐 벗었겠지”라며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다.

한예슬은 지난 15일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남자친구 류성재와 출국했다. 이후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예슬 급히 미국 간 이유’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하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유흥업소에 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한예슬이 나를 당당하게 고소하더니 바로 미국으로 도망갔다. 그걸 보고 어이가 없었다”면서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만난 가라오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미국으로 도망갔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김용호는 해당 내용을 뒷받침하는 제보라며 관련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한예슬이 갔던 가라오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여러 명 발생했고 그 팀이 한예슬을 담당했다고 한다. 최근에 있었던 일로 며칠 되지 않았고 이로 인해 팀 내 카톡방은 서로 싸우며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상태라고 했다.

“방역 당국이랑 강남구청, 강남경찰서가 명확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한 김용호는 “이 소식을 한예슬이 남자친구에게 들었을 것이다. 분명 자기에게도 조사가 올 수 있을 것 같아서 잽싸게 뒤로 안 돌아보고 미국으로 도망간 것 같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