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50대 여성 외신기자에게 50억대 빌라 증여....무슨 관계? 김영란법은?
이수만, 50대 여성 외신기자에게 50억대 빌라 증여....무슨 관계? 김영란법은?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1.07.21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70) 총괄 프로듀서가 50억대 빌라를 50대 여성 외신기자 A씨(52)에게 증여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한 매체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 3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50억 상당의 고급 빌라를 A씨에게 증여했다고 보도했다. 

이 총괄 프로듀서는 2015년 해당 빌라를 39억 7000만 원에 매입했다. 해당 빌라의 같은 평형 한 세대는 올해 5월 49억 원에 거래된 바 있다.

A씨는 한국 소식을 전하는 북미 방송사 서울 지국 소속의 외신기자다. 방송에 출연해 미모와 지성을 갖춘 기자로 소개된 바 있고, 책도 낸 저명 인사다. 또 SM이 후원하는 문화산업 포럼을 2년째 진행하기도 했다.

이 총괄 프로듀서가 거액의 부동산을 A씨에게 증여한 것을 두고, 두 사람의 관계가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다만 A씨가 외국 언론사 소속이라 이번 증여 건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저촉되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SM 측은 이와관련 업무와 관련이 없다며 확인이 힘들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수만은 K팝의 아버지로 통한다. 현재 한류의 선봉이 된 아이돌 형태의 전형을 만들었다. SM은 이 프로듀서가 1989년 설립한 SM기획을 모태로 1995년 창립했다. 

1996년 데뷔해 국내 아이돌 그룹의 전형을 만든 H.O.T를 시작으로 S.E.S, 신화, 보아, 동방신기, 소녀시대 엑소, NCT, 레드벨벳 최근의 에스파까지 톱 아이돌 그룹들을 배출했다.

SM 최대 주주인 이 프로듀서는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18.73%)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카카오가 강력한 인수 후보로 거명되고 있다. 그는 오랜 기간 투병한 부인과 2014년 사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