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숙 측, 가짜 사망설 게재에 "올해만 두번째…고소 예정"
서이숙 측, 가짜 사망설 게재에 "올해만 두번째…고소 예정"
  • 스타인뉴스
  • 승인 2021.09.20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서이숙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이지현 기자 = 배우 서이숙 측이 누리꾼의 가짜 사망설 게재와 관련,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20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단독]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해당 게시물은 특정 언론 매체, 기자 이름이 함께 적혀 있었고, 서이숙이 전날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내용으로 충격을 안안다. 하지만 이는 기사 형식을 빌려 한 누리꾼이 악의적으로 작성한 '가짜 뉴스'로 전해졌다. 해당 매체에서는 이 기사를 쓴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서이숙 소속사 퀀텀이엔엠 측은 이날 오후 뉴스1에 "명절 지나고 나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으로, 이번 한 번만 있었던 일이 아닌 올해만 두 번째"라며 "계속 가짜 뉴스가 나와 확실한 조치를 취해 책임을 묻는 방향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처음 이런 일이 생겼을 때는 '나중에 글이 없어지겠지' 했는데 얼마 안 지나서 또 올라왔라"며 "지난 번 일도 있고, 다른 이들도 이런 식으로 가짜 뉴스가 올라오는 것을 막기 위해 고소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이숙은 지난 7월에도 같은 커뮤니티 글로 인해 가짜 사망설에 휩싸인 적이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