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수 딸 유채원, “이태원 길 한복판에서 흡연” 댓글 지적에 "직접 말해달라" 불쾌감 드러내
변정수 딸 유채원, “이태원 길 한복판에서 흡연” 댓글 지적에 "직접 말해달라" 불쾌감 드러내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2.05.15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모델 변정수의 딸 유채원이 길거리 흡연을 지적하는 누리꾼의 지적에 "직접 말해달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15일 변정수의 인스타그램에는 “내가 네 어미다”라는 글과 함께 유채원의 사진이 게재됐다.

이에 한 네티즌은 “이태원 길 한복판에서 담배 피우면서 걸어 다니는 것만 좀 주의 주시길”이라며 댓글을 남겼고, 이를 본 유채원은 “죄송하지만 우리 엄마가 올린 게시물에 이런 말을 하는 것보단 내게 직접 말해 달라”며 대 댓글을 남겼다.

이어 “엄마가 딸 자랑하는 글에 이런 오해 살만한 댓글을 남기실 때는 무슨 감정으로 하는 건가. 나도 상처받는 사람이고 생각보다 약한 사람이다. 내게 불만이 있으면 직접 말해 달라”고 거듭 심경을 덧붙이는 것으로 불쾌감을 표했다.

한편 유채원은 변정수의 딸로 현재 모델로 활동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