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민, 前 아내 장가현 오열에 후회…"반성하면서 살아갈게"
조성민, 前 아내 장가현 오열에 후회…"반성하면서 살아갈게"
  • 스타인뉴스
  • 승인 2022.06.18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조성민이 후회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2'에서 조성민은 전 아내 장가현이 한 맺힌 심정을 털어놓으며 오열하자 "반성하면서 살아가겠다"라고 미안해 했다.

장가현은 지난 방송에서 힘들었던 결혼 생활을 언급하며 울분을 토했었다. 시간이 흐른 뒤 마음이 진정된 그는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내가 이렇게 자꾸 막말할까 봐 옛날 얘기 피한 것"이라며 "난 사람들한테 내가 되게 행복해 보이게끔 포장하는 걸로 위안받고 산다. 내가 불쌍하게 보이는 게 너무 싫어"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당신한테도 다른 사람들한테도 이렇게까지 얘기하고 살고 싶지 않은데, 당신이 얘기를 꺼내서 내가 너무 흥분했다"라고도 덧붙였다.

조성민은 "내가 순서를 잘 몰랐던 것 같다. 당신 마음을 먼저 헤아린 다음에 내 입장을 얘기하는 게 맞았는데 내가 그걸 못했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당신 마음 다 이해하고 고마운 거 안다. 결혼 생활 내내 당신 힘든 거 다 알고 지내왔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너무 얕게 생각한 것 같다"라면서 "내가 반성을 많이 하고 살 것 같다"라고 속내를 고백해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만들었다.

장가현은 부모님의 이혼 사실을 언급하며 자신은 이혼만큼은 피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사실 엄마, 아빠 이혼한 것 때문에 내 인생에서 끝까지 이혼은 절대 안 하겠다고 이를 악물고 살았던 거다. 내가 내 성질대로 안되면 못 버티는 사람인데 어떻게든 버티고 최선을 다한 게 20년이었다. 미안해"라고 말했다.

이 말에 조성민은 눈물을 흘렸다. "내가 진짜 미안해"라며 울컥한 그는 전처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이에 장가현은 "내 능력으로는 역부족이었어"라면서 "당신을 바꿀 수 있나, 어머님을 바꿀 수 있나, 내 마음대로 되는 게 없으니까 내 마음대로 살 수가 없었다"라고 밝히며 오열했다. 조성민은 그렇지 않다며 "최선을 다했지 않냐, 당신 너무 고생 많이 했어"라고 위로했다.

장가현은 "안 맞는 걸 억지로 부여잡고 오래 있었던 것 같다. 내가 당신한테 일부러 연애도 해보고, 위로도 딴 데서 받아라 한 것도 진짜 진심이다"라며 "제발 스스로 일어났으면 좋겠어. 그래서 내가 그렇게 하는 거다. 당신이 스스로 이겨내야 아이들에게도 영향이 덜 간다"라고 말했다. 조성민은 조용히 고개를 끄덕였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원희, 김새롬은 "성민씨 보니까 또 짠하다, 서로가 달라서 잘 안 맞는 것 같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이후 조성민, 장가현은 대화를 통해 극적으로 화해해 눈길을 모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