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군 "8세 연상 아내 한영에 밥상머리서 정신교육 받는다"
박군 "8세 연상 아내 한영에 밥상머리서 정신교육 받는다"
  • 스타인뉴스
  • 승인 2022.06.2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새신랑' 박군이 아내 한영에게 "밥상머리에서 정신교육을 받는다"며 달콤살벌한 신혼 에피소드를 공개, 현실판 평강 온달 신혼 스토리를 전한다.

29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는 소유진, 박군, 김다현, 서동주가 출연하는 '나의 갓생일지' 특집으로 꾸며진다.

특전사 출신에서 '트로트계 샛별'로 변신에 성공한 박군은 지난 4월 8세 연상 가수 겸 방송인 한영과 결혼에 골인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1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돌아온 그는 한영과의 신혼 스토리를 들려준다.

박군은 "내 편이 생겼다, 기다려주는 사람이 있어서 집이 따뜻하다"며 결혼 후 소감을 밝힌다. 이어 "평강공주 스타일이 이상형이었다, 한영이 원하는 아내상이었다"고 덧붙인다. 또 "밥상머리에서 한영에게 정신교육을 받는다"고 이야기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한 이날 박군은 가수 선배 한영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고백 비하인드를 회상한다. 또 한영과 8cm 키 차이를 극복하는 잔망미 폭발하는 필살 애교를 선보이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박군은 군대에서 전역한 지 2년이 됐는데도 여전히 군기가 남아있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와 함께 결혼 후에도 쉴 틈 없는 자신의 하루 일과를 공개한다. 박군의 숨 막히는 하루 일과에 스튜디오가 초토화됐다는 전언이다. 이어 14년 8개월 군 생활하는 동안 상상초월한 갓생을 살았다고 밝히면서 바쁜 군 생활 끝에 피를 본 사연을 전한다.

그런가 하면, 박군은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후 '이것'을 공부하고 있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끈다. 이를 듣던 '트로트 요정' 김다현이 꿀팁을 전수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박군이 공개하는 한영과의 신혼생활 풀스토리는 이날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