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의 슬램덩크 2’ 홍진경-한채영-전소미, 3人3色 ‘언니쓰2기’ 센터 대결 치열!
'언니들의 슬램덩크 2’ 홍진경-한채영-전소미, 3人3色 ‘언니쓰2기’ 센터 대결 치열!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7.03.0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슬2' 전소미, ‘황금막내’ 러블리 애교 발사! 비타솜 ‘상큼 포텐’ 폭발!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언니들의 슬램덩크 2’ 홍진경-한채영-전소미가 ‘언니쓰2기’의 센터를 차지하기 위한 진검승부를 벌일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수직 상승시킨다.

합숙과 함께 걸그룹 트레이닝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新걸그룹' 탄생의 기대를 높이는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2’(연출 박인석, 이하 '언슬2')는 오늘 3일 방송될 4회에서 일곱 언니들이 서로의 성향을 파악하며 걸그룹 데뷔를 위한 준비를 시작한다. 이 과정에서 ‘언니쓰2기’ 비주얼 센터를 차지하기 위한 홍진경-한채영-전소미의 비장의 포즈 맞대결이 공개돼 시선을 끌어 모은다.

‘황금막내’ 전소미는 I.O.I 센터로 쌓은 내공을 통해 깜찍한 모습으로 활짝 웃어 보여 시선을 강탈한다. 일곱 언니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언니쓰2기’의 유력 센터 후보 전소미는 ‘비타솜’다운 상큼한 과즙미를 폭발시켜 보는 이들까지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이어 첫 방송부터 센터를 노리던 우월 여신미모 한채영도 만만치 않은 모습. 한채영은 “누나도 해봐~”라는 이특의 말에 기다렸다는 듯 미모를 뽐내며 센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또한 타인의 시선은 아랑곳 하지 않는 자신감 넘치는 ‘뻔뻔’ 포즈로 바비 인형의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나는 춤, 노래를 못해서 센터 아니면 할게 없어!”라며 센터가 되고 싶은 웃픈 속내를 밝혀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홍진경은 “비주얼 센터는 섹시하기 보다 청순해야 한다”는 말에 5초 청순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삽시간에 웃음바다가 된 상황에도 굴하지 않고 표정연기를 이어갔지만 이내 홍진경도 함께 웃음을 터트려 그녀의 센터를 향한 열망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게 했다.

과연, 과즙미 전소미, 여신미모 한채영, 5초 청순미 홍진경의 매력 발산과 함께 ‘언니쓰2기’의 센터자리는 누가 차지하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를 멤버로 본격적인 걸그룹 트레이닝에 돌입하는 ‘언니들의 슬램덩크 2’는 오늘(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 2’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