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리턴'촬영 당시 프롬프터 갑질...현장 스태프 증언 사실인가?
고현정, '리턴'촬영 당시 프롬프터 갑질...현장 스태프 증언 사실인가?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8.02.1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제작진과의 불화로 SBS 수목극 ‘리턴’에서 중도하차한 배우 고현정이 ‘프롬프터(원고 표시 장치)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자신을 ‘리턴’의 현장 스태프라고 밝힌 누리꾼은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리턴’ 촬영 당시 대사를 외워오지 않은 고현정이 드라마의 핵심 신에서 프롬프터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고현정과 주동민 PD 그 누구의 편도 들고 싶지 않다. 하지만 어제 윤지민씨를 통해 피해자 코스프레 하는 것은 정말 아니다 싶었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고현정이) 현장에 패딩 돌리고 열악한 여건 개선하는 목소리 내온 정의로운 배우라고들 하시는데 내가 원하는 건 옷이 아니고, 어이없는 이유로 하루 종일 대기하다가 헛걸음질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현장에 최소 100명이 있는데 주연 배우가 얼굴이 부어서 안 나온다고, 그냥 기분이 별로여서 안 나온다고, 그냥 아무 소식도 못 듣고 기다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중에게 빚진 일? 그런 배우가 대사도 안 외워서 드라마 핵심 중의 핵심인 법정신에 프롬프터 달라 그러냐”면서 “최소한 책임감 있는 배우가 대사는 외워야 진정성 있는 연기가 될 것 아니냐”고 고현정의 태도를 비난했다. 

앞서 고현정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배우 윤지민은 자신의 SNS에 고현정이 ‘리턴’ 대본을 머리맡에 두고 잠들어있는 사진과 함께 “이 언니는 충격이란 충격을 늘 온몸으로 떠안고 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고현정이 동정여론을 얻으려 언론플레이를 한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한편 ‘프롬프터 논란’과 관련해 ‘리턴’ 측은 이날 다수 매체를 통해 “현장 스태프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익명으로 작성한 글이기 때문에 사실 여부 확인은 어려울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