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유재석, 둘째 임신 소식에 아들 지호 펑펑 울어
해피투게더 유재석, 둘째 임신 소식에 아들 지호 펑펑 울어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8.03.0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해투3' 유재석이 둘째 임신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은 8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둘째 임신 소식에 숨겨진 비화를 공개했다. 

이날 유재석은 둘째 임신 축하를 받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아직은 임신 초기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말은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난 다 좋지만, 딸이면.."이라며 은근히 공주님을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유재석은 아들 지호의 반응을 묻자 "둘째 얘기 했더니 펑펑 울었다. '난 이제 어떻게 되는 거냐'고 하더라. 조금 시간이 지나니까 지호가 받아들이고 동생이 태어나길 기다리고 있다. 처음에는 얘기 듣고 펑펑 울었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다시 한 번 "나경은 씨도 너무 감사 드리고 싶다고 했다. 대신해서 감사 인사 드리겠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