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태도 논란 사과 "어리석음과 부족함 때문에...팬들께 죄송"
바로, 태도 논란 사과 "어리석음과 부족함 때문에...팬들께 죄송"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8.03.12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B1A4 바로가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바로는 11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내 일상을 공유하고 내 생각을 표현하는 방법이 쿨하다고 생각하며 저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배려 없이 제 방식대로 표현한 것 같다. 저의 어리석음과 부족함 때문에 저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것 같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바로는 “B1A4로 데뷔하고 벌써 7년이 지났다. 바나(팬클럽) 또한 나에게는 항상 함께 하는 공기 같은 존재로 지나오면서 사랑을 받는데 더 익숙한 사람이 된 것 같다”면서 “제 일상을 공유하고 생각을 표현하는 방법이 쿨하다고 생각하며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배려 없이 제 방식대로 표현한 것 같다. 저의 어리석음과 부족함 때문에 저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것 같다”고 사과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바로의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그는 피키캐스트에서 방송된 ‘팬심공략 아이돌TV’에서 팬클럽 이름을 ”캐시(현금)로 할 걸 그랬다“고 말해 팬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공개적으로 ‘럽스타그램(러브+인스타그램)’을 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하지만 바로는 “그 친구와는 동료일 뿐 팬 분들이 염려하실만한 럽스타그램을 절대 하지 않았음을 당당하게 말씀드리며, 제 이름을 걸고 저 자신에게 부끄러운 행동을 하지 않았다는 점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다음은 B1A4 바로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B1A4 바로입니다.

먼저 항상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지금 제 마음을 어떻게 글로 표현해야 할지 팬분들께 어떻게 한 자 한 자 이야기해야 할지 지금도 무섭고 두렵고 편지로 저의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혹시라도 저한테 더 상처를 받으실까 걱정이 됩니다. 하지만 팬분들의 이야기를 하나 하나 보면서 용기내어서 이렇게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B1A4로 데뷔하고 벌써 7년이 지났습니다. 시간이 언제 이렇게 지나갔는지 모를 만큼 B1A4는 저에게 일상이 되었습니다. 바나 또한 저에게는 항상 함께 하는 공기 같은 존재로 지내오면서 저는 사랑을 받는데 더 익숙한 사람이 된 것 같습니다.

내 일상을 공유하고 내 생각을 표현하는 방법이 쿨하다고 생각하며 저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배려 없이 제 방식대로 표현한 것 같습니다. 저의 어리석음과 부족함 때문에 저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것 같습니다. 저를 사랑해주시는 마음만으로 저에게 상처받은 부분을 애써 덮어주시고 믿어준 팬분들께도 너무 미안하고 정말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되돌리고픈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앞으로 더 지금의 저를 반성하며 항상 팬여러분들의 사랑에 더욱더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이 글만으로 그 동안 상처받았던 마음이 나아지진 않겠지만 더 노력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그리고 이 글을 너무 늦게 올리게 돼서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는 말보다는 행동으로, 상처가 아닌 사랑을 주는 그런 사람이 되겠습니다. 이 모든 감사를 기억하면서 지금 이 마음을 꼭 가슴에 새기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