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36년 전 미스코리아 출신 여배우 성추행...언론공개후 이영하는 묵묵부답
이영하, 36년 전 미스코리아 출신 여배우 성추행...언론공개후 이영하는 묵묵부답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8.03.1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배우 이영하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18일 TV조선 '뉴스7'은 36년 전 이영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인터뷰에서 이영하가 화보 촬영 후 자신을 여의도의 한 호텔로 불러 강압적으로 성추행을 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A씨는 "살려주세요. 제발 부탁드립니다"라고 애원했다고 당시 끔찍했던 상황을 회상했다.

이영하는 A씨와 나눈 문자 메시지에서 "정말 진심을 담아 사과 드린다. 직접 보고 진솔한 사과를 하고 싶다. 너무 혼란스러워 꼼짝 못하고 있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해당 내용이 언론에 공개되자 이영하는 자신의 SNS계정을 삭제하고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이영하가 향후 이와 관련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