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월드컵 당시 수차례 성추행 목격 제보 나와
김흥국, 월드컵 당시 수차례 성추행 목격 제보 나와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8.04.0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가수 김흥국이 월드컵 당시 수차례 성추행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4일 한 매체에 따르면 김흥국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2002년 월드컵, 2006년 월드컵 등 수차례 김흥국의 성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002년 월드컵 때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 팀이 승승장구하고 있었던 시기라 경기장에서도 서로 기쁘다 얼싸안는 분위기였다. 김흥국은 유명 연예인이기도 하고 당시 축구장에서는 우상인 분위기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흥국은 뭘 해도 기분 좋은 분위기 그 낌새를 포착하고 (마음에 드는 여성을) 찍어서 추행을 했다. 이건 아니라고 하니 나가있으라 하더라. 말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A씨는 “김흥국은 술자리에서 마음에 드는 여성이 있다면 술을 먹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특히 도수가 높은 담금주를 가져와 술을 먹이기도 했다. 취하게 한 뒤 여성이 거의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가 되면 추행을 했다”고 김흥국의 평소 행실을 지적했다.

그는 이같은 제보를 한 이유로 “도의적으로 너무 힘들었다”며 “김흥국에게 실망해 전화도 받지 않고 몇 번이나 인연을 끊으려 했다. 대한가수협회 회장이라는 직책을 맡고 있는데도 이렇게 하는 것은 잘못된 것 같다. 경찰 조사에 있어서 발언이 필요하다면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30대 여성 B씨는 강간, 준강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김흥국을 고소했다. 김흥국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이미지 손상으로 인한 물질적 피해는 물론 정신적 피해까지 상당하다”면서 서울중앙지법에 B씨를 상대로 2억원 지급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경찰 측은 지난주 해당 여성의 조사를 마친데 이어 오는 5일 김흥국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