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스파이크, 7년 함께 한 회사와 재계약
돈 스파이크, 7년 함께 한 회사와 재계약
  • 한정연 기자
  • 승인 2018.05.0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한정연 기자] 유명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가족처럼 오랫동안 동고동락한 회사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돈 스파이크의 소속사 뉴타입이엔티 측은 9일 “최근 돈 스파이크와 뉴타입이엔티간에 재계약을 체결했다”며 “돈 스파이크는 힘들 때나 어려울 때 아픔을 나누고 즐거울 때는 함께 기뻐해준 가족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돈 스파이크와 다시 한번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서로에 대한 신뢰와 믿음 하나로 더 좋은 음악과 재밌고 즐거운 콘텐츠를 만들어 선보이겠다. 많은 격려와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돈 스파이크는 7년 전 박세진 대표(현 폴라리스 엔터, 뉴타입이엔티 대표)를 처음 만난 뒤 지금까지 오랜 기간 동고동락하며 신뢰와 믿음 하나로 가족처럼 함께 일해 왔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 1999년 가수 김범수의 1집 ‘어 프라미스’(A Promise)를 시작으로 2집 ‘리멤버’(Remember), 나얼의 1집 ‘백 투 더 소울 플라이트’(Back To The Soul Flight) 앨범 프로듀싱을 맡으면서 작곡가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특히 김범수가 MBC ‘나는 가수다’를 통해 부른 ‘제발’ ‘님과 함께’ ‘그대의 향기’ 등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들을 직접 편곡하면서 유명세를 톡톡히 치렀다.

이 외에도 돈 스파이크는 나얼의 ‘귀로’를 비롯해 린의 ‘날 위한 이별’ ‘보고싶은 얼굴’, 브라운아이드소울의 ‘똑같다면’ 등의 편곡에 참여해 천재 편곡자로도 이름을 날렸다.

돈 스파이크는 한편 유명 셰프들도 인정하는 뛰어난 요리 실력과 잘 나가는 ‘먹방계의 미식가’로 변신,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돈 스파이크는 최근 MBC 새 주말 예능 프로그램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이하 두니아)에 출연을 확정, 동방신기 유노윤호, 정혜성, 권현빈, 우주소녀 루다, 샘 오취리, 딘딘 등과 함께 예능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