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미리 하차, 남편 주가 조작에 대한 도의적 책임으로 홈쇼핑 하차
견미리 하차, 남편 주가 조작에 대한 도의적 책임으로 홈쇼핑 하차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8.12.20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배우 견미리가 남편의 주가 조작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출연하던 홈쇼핑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20일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견미리는 최근 화장품 홈쇼핑 방송에서 자진 하차를 결정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 매체에 “견미리가 남편의 주가 조작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스스로 전격 하차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견미리는 지난 주말부터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홍보해 온 ‘에이지투웨니스’의 ‘견미리 팩트’ 방송에 참여하지 않았다. 홈쇼핑 완판 신화를 일으켜 온 일명 견미리 팩트는 시즌 11까지 출시되며 뜨거운 인기를 끌었다.

견미리의 남편은 11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징역 4년, 벌금 25억원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견미리의 남편 주가 조작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견미리의 홈쇼핑 방송 퇴출을 요청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