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 씨엔블루 탈퇴, '정준영 단톡방'사건에서 부적절한 대화까지
이종현 씨엔블루 탈퇴, '정준영 단톡방'사건에서 부적절한 대화까지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08.2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지목돼 부적절한 언행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이종현이 결국 씨엔블루를 탈퇴했고 BJ 박민정은 악플러들에게 경고했다.

앞서 BJ 박민정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종현에게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한 바 있다.

공개된 메시지 속에는 이종현이 박민정에게 "유튜브 너무 잘 보고 있다. 재밌는 것 많이 올려달라. 뱃살 너무 귀여우시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박민정은 "씨엔블루 이거 진짜인가?"라며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해당 메시지가 온라인상에서 빠른 속도로 퍼졌고 논란이 커지자 박민정은 "어제 밤에 올린 스토리로 인해 많은 논란을 일으킨 점 죄송하다. 우선 씨엔블루 이종현님께 저번주쯤 첫 번째 다이렉트가 왔었는데 자숙중이신걸로 알고 그냥 무시했었는데 또 다이렉트가 오길래 솔직한 마음으로는 조금 불쾌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다른 여성분들께도 메세지를 하고 안좋은 일이 생길까봐 막고자 하는 마음도 있었다. 하지만 개인적인 대화내용을 공개한 점에 대해서는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 이런 경솔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 죄송하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이종현은 28일 오후 "저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크게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해당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늦었지만 씨엔블루에서 탈퇴한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 저로 인해 멤버들이 피해를 입게 되어 미안한 마음이고, 멤버들에게도 탈퇴 의사를 전했다. 저를 믿어주신 팬 분들께도 실망을 끼쳐 부끄럽고 면목이 없다"며 팀 탈퇴 의사를 밝혔다.

또한 "저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달게 받겠다.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다시 한 번 사죄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이종현에게 DM을 받고 이를 폭로한 유튜버이자 아프리카TV BJ인 박민정은 악플로 인해 곤혹을 치렀다. 그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항상 벗고 다니면서 뭘 피해라고 하냐", "BJ 여자분도 관심 받고 싶었구나. 그런데 관심 없다", "당신 의상도 곱지만은 않다"는 악플을 캡쳐한 뒤 "선 넘지 마세요"라는 글을 남겨 악플러들에게 경고했다.

한편, 이종현은 지난 3월 정준영과 빅뱅 전 멤버 승리가 포함되어 있었던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하고 유포해 논란을 일으켰다. 또한 이종현은 공개된 대화 내용에서 "빨리 여자 좀 넘겨요", "어리고 예쁘고 착한 X없어? 갖고 놀기 좋은" 등 여성을 비하하는 충격적인 발언으로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이에 그는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습니다"는 뜻을 밝혔으나 불과 5개월 만에 또 다시 도 넘는 언행으로 도마에 올랐다. 결국 팀을 탈퇴하고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그에 대한 네티즌들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