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개그 논란, '플레이어'에서 미성년자 하선호에게 전화번호 물어 '개그다 vs 논란소지' 팽팽
장동민 개그 논란, '플레이어'에서 미성년자 하선호에게 전화번호 물어 '개그다 vs 논란소지' 팽팽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09.0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개그맨 장동민이 미성년자 래퍼인 하선호에게 전화번호를 달라고 요구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에서는 힙합 서바이벌프로그램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하선호를 비롯해 가수 존박, 빅스 라비 등이 참가자로 출연했다. 무반주 랩을 평가하는 1차 예선 콘셉트로 코너가 진행됐고, 장동민은 팔로알토와 함께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하선호자 랩을 선보이자 장동민은 합격자가 받을 수 있는 목걸이를 들어 보이며 "원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선호는 "주세요"라고 말했고,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말했다.

이에 하선호는 "저 18살인데"라며 난감해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탈락 드리겠습니다"라며 곧바로 하선호를 경연에서 떨어트렸다.

이후 제작진은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네이버TV 클립 영상에는 '하선호에게 번호 요청? 장동민 철컹철컹 MC 등극'이라는 제목이 붙으며 논란이 됐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개그로 받아줄 수 없는 것은 장동민 인성 때문이다", "장동민 개그 선 넘었네", "30대 아저씨들아...", "평소에 행실보면 각 나오지" 등의 반응으로 불쾌감을 표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개그는 개그일뿐", "하선호 18살 얼굴이냐?", "장동민 미성년자인거 바로 사과했다는데?", "장동민 개그 너무 웃겼음. 개그는 개그로 받아들이자" 등 옹호하는 반응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