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노년의 병 아닌 척추관협착증
더 이상 노년의 병 아닌 척추관협착증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09.1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최근 걸을 때마다 허리통증과 다리저림을 느끼곤 했던 40대 주부 황모씨. ‘허리디스크인가’라는 생각에 병원을 찾았지만 그에게 내려진 진단은 ‘척추관협착증’이라는 생소한 병명이었다.

황씨처럼 허리통증 때문에 찾은 병원에서 척추관협착증 진단을 받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 노인성질환으로 알려진 척추관협착증은 보통 50대 이상에서 주로 나타나지만, 최근에는 바르지 못한 자세나 운동 등으로 비교적 젊은 나이인 30~40대에서도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허리디스크는 디스크가 제자리에서 탈출해 발생하는데 반해,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신경을 이루고 있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발생하는 것으로 두 질환은 차이가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주 증상이 허리디스크와 비슷해 이를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척추관협착증은 걸을 때 하지에 조이는 듯한 통증과 감각장애, 근력저하가 동반되며 허리를 굽히거나 쪼그려 앉아서 쉬면 증상이 사라지는 ‘간헐적 파행증’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즉 앉으면 괜찮고 걸으면 다시 통증이 느껴지는 것이다.

▲ 추간공확장술...추간공 넓혀 신경압박 해결

예전과 달리 요즘에는 척추관협착증의 치료가 쉬운 편이다.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물리치료, 약물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증상을 개선할 수 있어 젊은 사람이 척추관협착증에 걸렸다고 해서 크게 상심할 필요는 없다.

다만 증상의 정도가 심하거나 면역력이 낮은 고령층, 당뇨·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주의가 요구된다. 이때는 조직과 뼈 손상 위험이 적고 회복이 빠른 추간공확장술을 적용할 수 있다.

추간공확장술은 기존 수술이 갖고 있던 피부절개와 전신마취에 대한 부담감을 대폭 줄인 최신 치료법이다. 병변의 옆쪽(옆구리)으로 금속 형태의 특수 키트를 삽입, 추간공까지 접근하여 주변 신경에 유착된 염증과 통증유발 물질을 떼어내 없애는 방법이다. 그러면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가 확보되면서 증상이 호전된다. 칼을 대지 않고 국소수면마취만으로 신경압박이나 염증을 해결하는 것이다.

순천 연세광혜병원 이원창 대표원장은 “척추관협착증은 추간공 협착을 어떻게 해결하는지가 치료의 성패를 가르는 열쇠나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추간공은 척추뼈 사이의 공간으로 척추신경 및 혈관, 자율신경 등이 지나가는 중요한 곳으로, 척추관 협착과 신경유착은 대부분 추간공에서 인대 등이 척추 신경 조직과 엉겨 붙는 과정에서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원창 대표원장은 “추간공확장술은 그 동안 다른 시술로는 어려웠던 추간공 깊숙한 곳까지 접근이 가능하며, 척추수술실패증후군의 치료에도 적용이 가능할 정도로 우위에 있는 시술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