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쉬스완,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소환...SNS "그만하자"
해쉬스완,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소환...SNS "그만하자"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09.1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의도치 않게 소환된 가운데 지친 심경을 토로했다.

17일 오전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고 밝혔다.

이어 “다 봤다. 응원해주는 사람, 미안해하는 사람,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사람사는 방식 다양하더라”라며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라고 덧붙였다.

또한 “너넨 너네 일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라며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잘못 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러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자”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남성과 여성이 백허그하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일부 네티즌이 해당 사진 속 남성의 인상착의와 관련, 최근 거제도에서 목격된 정국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하지만 다른 일부 네티즌들은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에 문제가 된 사진을 올리며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으나, 곧 글을 삭제했다.
 

다음은 해쉬스완 심경글 전문.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

다 봤어. 해시태그해서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그냥 덮어 씌우자고 하는 사람,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 외 등등.

진짜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해준 사람들, 인스타 DM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 쓰지 말라고 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

다 알아. 어차피 이거 퍼나르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

그러니까 그만하자고. 너넨 너네 일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어느 날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하기라도 해줘.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잘못 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러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