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남편폭로. 여자프로골퍼와 부적절 관계 폭로
아나운서 남편폭로. 여자프로골퍼와 부적절 관계 폭로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10.0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지상파 아나운서 출신 A씨가 남편의 불륜을 폭로했다.

2일 한 매체에 따르면 A씨는 남편이자 영화 대표 B씨의 채팅 메신저를 여자 프로 골퍼 C씨와의 관계를 알게 됐다.
 
A씨는 “노골적인 단어와 성적인 표현이 눈에 들어와서 단번에 평범한 대화가 아니란 사실을 직감했다"며 "남편이 C씨의 집을 드나들면서 C씨의 아파트 주차장, 집 비밀번호까지 공유하고 있었다. 남편을 뒤 쫓아 확인한 결과, 아무 때나 드나든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A씨는 C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경고를 했고, 남편은 이후 ‘C씨를 만나지 않겠다’라는 각서를 썼다. 그러나 남편과 C씨의 만남은 계속됐다. 

결국 A씨는 C씨를 상대로 지난 8월 서울중앙법원에 5000만원 상간녀 위자료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 A씨는 "C씨의 변호사가 남편 직장의 고문 변호사다. 참담한 기분이다. 절대 합의할 생각이 없다. 가정을 지키고 싶고 아이에게 옳고 그름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