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뉴스공장 출연,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 된 것 같다"
조민 뉴스공장 출연,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 된 것 같다"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10.0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장녀 조민 씨가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해명했다.

조민 씨는 4일 오전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조민 씨는 첫 공식 인터뷰에서 "사실상 언론이 24시간 조 장관 가족들을 뒤쫓고 있다"는 질문에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이 된 것 같다"며 "좀 잔인한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는 인터뷰에 나선 이유에 대해 "대학과 대학원 입학취소가 가능할 수도 있다는 기사를 봤고, 검찰에서 표창장 위조나 입시방해로 기소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하고 받은 것을 학교에 제출했으며 위조한 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어머니가 수사를 받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하지도 않은 일들을 했다고 할까봐 걱정돼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자신의 가족이 식사한 적이 있고 최 총장이 자신에게 용돈을 준 일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이 어머니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영장 발부를 생각하면 정말 끔직하고 언론보도만 보면 어머니는 유죄인 것처럼 보인다며 하지만 어머니가 법정에서 진실을 꼭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