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정다은과의 동성 열애 인정? 오락가락 입장 밝혀
한서희, 정다은과의 동성 열애 인정? 오락가락 입장 밝혀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10.08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정다은과의 동성 열애를 인정했다가 부인하면서 입장을 계속 번복하고 있다.

한서희와 정다은의 열애 의혹은 지난달 25일 정다은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여성과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을 게재하며 제기됐다. 정다은은 한서희의 SNS 계정을 태그하면서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그러나 한서희는 "다은 언니랑 아는 사이인 건 맞지만 전혀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 현재 5개월 째 사귀는 남자친구가 있다"며 이를 부인했다.

이후 두 사람은 베트남 다낭으로 함께 여행을 다녀온 사진과 영상 등을 올렸고 한서희는 "노력은 가상한데 거기까지야. 난 넘어가지 않아. 언니 미안"이라고 말하며 다시 열애 의혹에 휩싸였다.

한서희는 "언니가 사진에 저를 잘못 태그 한 이후 오랜만에 연락을 주고 받으며 친하게 지내게 됐고 지금 여행온 건 맞다"면서도 "여러분이 무엇을 원하시는지 알겠으나 전혀 그런 사이가 아니므로 그만 엮어달라"며 정다은과의 열애설을 재차 부인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베트남에서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다정한 모습을 드러냈다. 그리고 7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정다은과의 열애를 인정했다.

한 팬이 '연인 코스프레야 뭐야'라는 글을 남기자, 한서희는 "떠먹여줘도 아니라고 한다. 대중들이 그러니까 나도 모르겠다"며 답답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함께 있던 정다은 역시 "사귀면 윙크하라고 해서 윙크했고, 사귀면 눈 두 번 깜빡이래서 눈 두 번 깜빡였다"면서 교제 중인 것이 맞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사귄지 오래됐다"며 열애를 직접적으로 인정했다.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은 급속도로 퍼지면서 이슈로 떠올랐다.

그러나 한서희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딱히 인정을 한 적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기사가 뜨니까 여러분들이 원하시는대로 비레퍼(비즈니스 레즈 퍼포먼스) 짓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애매한 입장을 전했다.

이와 함께 "뭘 좋아 좋긴 암튼 인정 한 게 됐는데 거기다 대고 아니라고 다시 해명하기도 뭐 하고 그래서 걍 쇼윈도 커플하렵니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한서희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나 전국적으로 게이 됐다. 빨리 나 이렇게 만든 거 빨리 죄송하다고 그래"라며 정다은에게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어 한서희는 "오해하는 게 있다. 우리가 알고 지낸지 얼마 안 됐다. 정다은이 출소한지도 얼마 안 됐다"며 "우리 안 만난다. 안 사귄다. 아무튼 예쁜 사랑 안 하고 우린 예쁜 우정이다"고 다시 한 번 입장을 번복, 대중의 피로도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