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어 아픈 허리... ‘추간공확장술’로 잡는다
나이 들어 아픈 허리... ‘추간공확장술’로 잡는다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10.16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허리통증이 지속되면 보통 디스크를 생각하지만 의심해봐야 할 것 중 하나가 척추관협착증이다. 평소 대수롭지 않던 허리통증이 찬바람이 불면서 심해지고 다리까지 저리는 증상이 동반된다면 척추관협착증일 확률이 크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의 노화로 인해 나타나는 대표적인 퇴행성 척추질환이다. 주로 요추부에 많이 발생하며 척추 중앙의 척추관, 신경근관, 추간공이 좁아져서 허리의 통증을 유발하거나 다리의 복합적인 신경 증세를 일으킨다.

허리를 ▲뒤로 젖혔을 때 통증이 나타다고 ▲숙이면 통증이 줄어든다는 점이 디스크와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감각신경 마비와 근력저하, 대소변장애와 같은 심각한 증상으로 번질 수 있다.

병의 진행 정도가 초기라면 물리치료나 약물치료, 주사치료 등 보존적 치료만으로 증상이 개선될 수 있다. 하지만 보존적 치료로도 완화되지 않으면 비수술적 치료를 고려한다. 순천 연세광혜병원 이원창 대표원장은 “척추관협착증은 깊숙한 곳의 염증이나 신경을 압박하는 조직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제거하는지가 치료의 핵심”이라며, “추간공확장술은 정상 조직이나 뼈손상없이 유착과 염증을 제거하는 최신 치료법”이라고 설명했다.

■ 정확한 병변 접근 가능.. 빠르고 효과적인 치료 자랑

추간공확장술은 금속 형태의 특수 키트가 병변 부위에 정확히 접근하여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를 확보해 증상을 개선시켜 주는 시술로 기존 비수술 치료법에 비해 다양한 우위를 가지고 있다. 국소수면마취 만으로 협착증과 디스크 치료가 가능하며, 재수술이 필요한 환자에게도 적용 가능하다. 시술 시간은 30분 정도로 짧은 반면 강도는 기존 시술보다 센 편으로, 그만큼 광범위한 협착증 치료에 효과적으로 이용되고 있다. 고령환자도 전신마취나 후유증에 대한 부담없이 안전하게 척추관협착증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젊은 나이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병이 진행되고 주로 50~60대 이상에서 집중적으로 발병하는 편이다. 갑자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아닌,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조기 발견이 어렵다. 때문에 몸에 이상신호가 느껴진다면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 방치하지 말고,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원창 대표원장은 “모든 병이 그렇듯 척추관협착증도 늦게 병원에 올수록 치료가 복잡해지고 회복과정이 길어진다”며, “그런 면에서 추간공확장술은 빠른 사회 복귀가 요구되는 젊은층이나 직장인, 노인층 및 만성질환 환자에게도 시행할 수 있는 유용한 치료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