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자신을 마주 보며 우울증을 이겨낸 자전적 에세이 ‘입안 가득 바늘’ 출간
북랩, 자신을 마주 보며 우울증을 이겨낸 자전적 에세이 ‘입안 가득 바늘’ 출간
  • 박규범 기자
  • 승인 2019.10.21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 영국 유학 중에 생긴 우울증으로 힘들어하던 청년이 자신의 본모습과 마주하기 위해 꾸준히 일기를 쓰고 우울증이 생겼던 장소를 방문하는 등의 노력으로 고통에서 벗어나는 과정을 적은 에세이집이 출간됐다.

북랩은 어린 나이에 영국 유학을 갔다가 발병한 우울증으로 고통받던 청년이 치열하게 자신과 마주하는 노력을 통해 우울증을 극복해가는 과정을 다룬 자전적 에세이 ‘입안 가득 바늘’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저자의 과거를 일기처럼 훑어가는 방식으로 쓰인 점이 특징이다. 그는 철없던 중고등학생 시절을 벗어나 성공을 위해 영국으로 유학하러 갔지만 우울감으로 힘들어한다. 결국 이는 우울증으로 발현되어 다양한 형태로 저자에게 고통을 준다.

세상의 모든 색, 냄새가 너무 예민하게 다가와 걷거나 서 있을 수도 없는 상태, 꿈속에서 끝없이 헤매는 경험, 두통이 심하고 속이 메스꺼워서 일상생활을 하는 것도 불가능할 정도의 고통 등 우울증은 그의 삶을 점차 파괴해 나간다.

겉으로는 질병이 없는 것처럼 보여도 끝없는 우울감 속에서 나 자신과 싸워야 하는 병이기에 약을 처방받아서 버텨 보거나 온몸에 자해를 하거나 몇 번의 자살 시도를 하는 등 저자는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끊임없이 몸부림친다. 책의 파트 1부터 4까지는 이러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그러나 무조건 이것을 피하는 것은 정답이 아니었다. 저자는 자신을 진정으로 마주하고 과거를 솔직하게 받아들였을 때 이를 디딤돌로 삼아서 전진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마지막 파트 5에는 바로 이러한 과정을 담았다. 또한 자신을 마주할 수 있는 힘은 우리 누구나가 가지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삶이 너무 힘들지라도 온 힘을 쥐어짜서 한 걸음을 더 내디딜 수 있는 힘은 누구에게나 있다. 그 길이 아무리 멀고 험할지라도 삶과 박자를 맞추어서 한 걸음이라도 앞으로 내디디면 어느샌가 우리 모두 나름의 정상을 찾아가는 길로 접어들 것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이 책 역시 그가 이렇게 진정한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이자 동시에 이 세상의 모든 이에게 바치는 치유의 헌사이다. 글을 통해 과거를 마주하고 세상과 소통했을 때 그에게는 진정한 치유가 시작되었다. ‘당신은 혼자가 아니다’라는 것이 저자가 진정으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이다.

저자 김강물 씨는 1988년도에 한국에서 태어나 중학교를 마치고 영국 유학길에 올랐다.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평생 약을 먹어야 할지도 모르지만 현재 대체로 행복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