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수 기자회견, 구도쉘리 관련 논란에 대해 해명
권혁수 기자회견, 구도쉘리 관련 논란에 대해 해명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11.04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구도쉘리에게 브라탑 노출, 강요한 적 없다"

MC 권혁수(33)가 유튜버 구도쉘리(28·박선영)와 불거진 브라탑 노출 구설에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권혁수는 4일 신사동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의 중심에 서서 인사를 하게 돼 죄송하다. 입에 담지 못할 표현으로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줬다"며 "가장 큰 쟁점이 '구도쉘리의 옷을 벗겼느냐'인데 절대 사실이 아니다. 등뼈찜 라이브 방송 촬영이 끝난 뒤 먼저 쉘리가 '오빠는 재미있는 사람이고, 드라마·시트콤을 해 연출된 것처럼 하면 조금 가볍게 상황을 넘길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거짓말이기에 나는 동조할 수 없었고, 쉘리는 상처를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걸 뒷받침할 만한 녹취가 있다"고 덧붙였다.

권혁수는 또 "쉘리가 '(브라톱을 벗은 게)오빠의 연출이라고 하면 금방 사그라들지 않겠느냐'고 했지만, 내가 그 제안을 거부했다. 거짓말을 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혁수는 "(1·2차 방송 후)쉘리가 아무런 이야기없이 다시 '소신껏 해명하겠다'며 방송을 켜고 '혁수오빠가 (브라탑을 벗으라고)시켰다' '콘티가 있었다'고 주장했다"며 "당시 나는 다른 방송 녹화 중이어서 매니저를 통해 전달 받았고, 매니저와 유튜브 팬집자가 쉘리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문제가 된 방송 '권혁수감성'의 편집장 보PD가 함께 했다. 그는 "당시 등뼈찜을 먹던 도중 권혁수가 '벗어라'고 했다는 게 구도쉘리 주장인데 사실이 아니다. 브라톱을 입고 찍겠다는 것은 구도쉘리의 제안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혁수는 아무 말도 안했고, 저희는 구도쉘리를 제지했다. 매니저는 공공장소이니 나중에 따로 촬영하자고 했다. 그때도 권혁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보PD에 따르면 권혁수는 등뼈찜 라이브가 끝나고 구도쉘리를 일산으로 데려다주며 15분간 이야기했다. 구도쉘리는 당시 권혁수에게 실수한 부분이 있냐고 물었다.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옷을 벗은 것에 대해 왈가왈부하지 않았다는 게 보PD 설명이다.

권혁수는 구도쉘리와 나눈 카카오톡, 유튜브 편집자와 통화 녹취록까지 모두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권혁수는 "'최신유행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쉘리와 대본까지 공유했다. 해당 대본을 공개할 수 있는지, 이런 얘기가 오갔는지 제작진에게 물어보고 공개할 수 있다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줬으며 좋겠다. 그리고 구도쉘리를 다시 보고 싶다. 사실관계를 따지는 것에 있어서 필요한 법적인 문제가 야기된다면 그렇게 할 계획이다. 사실관계를 명확하기를 원한다. 타지에 온 사람에게 처벌하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 사실만 정확하게 밝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제가 한 말에 대해서는 한 치의 거짓말도 없으며, 사실이 밝혀질 때까지 이야기를 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9월30일 두 사람은 한 식당에서 '권혁수감성' 합동 라이브로 '등뼈찜 먹방'을 진행했다. 구도쉘리는 덥다며 상의를 벗고 브라톱만 입은 채 대화를 이어갔다. 이를 본 식당 종업원이 항의했고, 시청자들 역시 노출이 과하다고 지적했다.

결국 구도쉘리는 해명방송을 진행했다. 다만 '몰카'를 걱정하는 네티즌에게 "몰카 찍히는 건 운이다. 찍힐 사람은 그냥 찍히는 것'이라고 발언해 다시 뭇매를 맞았다. 이후 구도쉘리는 유튜브 활동을 잠시 중단했다. 이어 구도쉘리 측은 지난 9월 29일 권현수 매니저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구도쉘리가 '내일 의상 어떻게 입어요?'라고 묻자, 매니저는 '평상복 입고 왔다가 현장에서 그 브라탑으로 갈아입으면 될 거에요'라고 답했다.'바지는요, 짧은바지 선호하세요, 긴바지 선호하세요'라고 물었고, 매니저는 '바지는 딱히 얘기는 없었어요. 쉘리님 편한 걸로 해도 될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