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활동 빨간불? 소속사 "11일 예정 쇼케이스 취소"
아이즈원 활동 빨간불? 소속사 "11일 예정 쇼케이스 취소"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11.0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컴백을 앞둔 한일 합작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IZ*ONE)의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소속사 오프더레코드는 7일 각 언론사에 메일을 보내 "11일 예정이었던 아이즈원 쇼케이스가 취소되었음을 알려 드린다. 기자님들의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이즈원은 엠넷 '프로듀스' 시리즈의 3번째 시즌이었던 '프로듀스48'을 통해 결성된 팀이다. 장원영,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 등 각기 다른 소속사에 모인 12명이 속해 있다.

당초 이들은 첫 번째 정규앨범 '블룸아이즈'(BLOOM*IZ) 발매일인 11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언론 쇼케이스를 열 계획이었다.

쇼케이스 취소는 '프로듀스' 시리즈를 둘러싼 조작 논란의 여파로 보인다. 앞서 지난 5일 연출을 맡은 엠넷 안준영 PD가 경찰에 구속된 이후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만들어진 아이돌 그룹들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거세졌다.

이 같은 상황 속 앨범 발매일이 미뤄지거나 아예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 앨범 발매 여부와 관련해 오프더레코드 측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에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앨범이 예정대로 발매되더라도 방송 활동을 안정적으로 펼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11일 오후 아이즈원의 단독 컴백쇼를 방영할 예정이어던 엠넷 측은 "방송 여부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미 녹화를 끝낸 JTBC '아이돌룸' 방송 여부도 정해지지 않았다. 당초 19일 방송 예정이었는데 JTBC 측은 "수사 진행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한편, 아이즈원 뿐만 아니라 '프로듀스' 시리즈의 4번째 시즌인 '프로듀스X101' 출신 프로젝트 보이그룹 엑스원(X1)의 향후 행보에도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일정에 변동사항 없는 상태로 엑스원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브이라이브 어워즈'에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