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 결혼과 출산에 대한 고민 털어놔 "난자를 얼렸어야 했다"
아이비, 결혼과 출산에 대한 고민 털어놔 "난자를 얼렸어야 했다"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11.1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아이비가 결혼과 출산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1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출연한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측에 따르면 어느덧 30대 중반이 된 아이비는 최근 촬영에서 결혼과 출산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을 털어놓았다.

아이를 너무 좋아하는 탓에 최근 들어 고민이 생겼다는 아이비는 "난자를 얼렸어야 했다"고 말하며 호탕하게 웃음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뮤지컬 '아이다'에서 공주 암네리스 역을 맡은 아이비는 함께 출연한 배우 최재림과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아이비는 2005년에 데뷔해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활동한 이후 뮤지컬 배우에 도전해 많은 인기를 누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