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생활고 고백, 얼마나 힘들었길래...
슬리피 생활고 고백, 얼마나 힘들었길래...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11.2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래퍼 슬리피가 생활고로 힘든 상황을 전하며 무시당하지 않기 위해 문신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이상민과 슬리피가 함께 출연했다. 최근 소속사와 분쟁을 하며 "힘든 생활고를 겪고 있다"고 밝힌 슬리피에게 이상민은 따뜻한 말을 건넸다.

이날 이상민은 밤을 줍기 위해 슬리피와 밤나무가 많은 야산에 도착했다. 이상민은 "밤이 직접 따 먹는 것과 사 먹는 것은 가격 차이가 많이 난다"며 "오늘 한 가득 주워가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상민은 "너랑 얘기 할 곳이 마땅치 않아 밤이나 주으면서 시간 보내자고 데려왔다"며 야산에 온 이유를 밝혔다.

밤을 줍던 중 이상민은 슬리피에게 "요즘 괜찮냐"고 묻자 슬리피는 단번에 "안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괜찮냐고 많이 물어보는 데 그럴 때마다 '(수도가 끊겨) 물 받아놓고 산다'고 말할 수 없지 않냐. 그래서 괜찮다고 말하고 다닌다"고 답변했다. 슬리피는 "사람들이 나를 안타깝게 볼까봐 사람 많은 자리는 가지고 못하고 …그래서 세 보일려고 몸에 문신도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밤을 한 가득 줍고 식당으로 향했다. 이상민이 슬리피를 위해 고기를 사 주기로 했다. 이어 무한리필 고기 집에 도착한 슬리피에게 이상민은 "천천히 먹으라"며 "된장찌개에 LA갈비를 넣어서 먹으면 맛있다"고 비법을 전수해주기도 했다.

이상민은 슬리피에게 "에너지가 없어 보인다. 남자는 먹을 때 박력있게 먹어야 한다"며 큰 쌈을 싸서 슬리피 입에 넣어주고, 슬리피가 싼 작은 쌈을 자신의 입에 가져다 넣었다. 식사를 마친 이상민은 "고기 먹고 싶으면 언제든지 형한테 연락해. 대신 당분간은 무한리필 집"이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슬리피는 지난 9월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 2008년 전속계약을 체결했을 당시 정산 비율이 1:9이고, 자신이 살던 집의 월세는 물론 수도세, 전기세, 가스비 등이 연체돼 퇴거 요청까지 받았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그동안 생활비와 휴대폰 요금 등을 지원했으며 수익을 내지 못하던 신인시절 미리 정산금을 받아가기도 했다고 밝히며 슬리피의 '폭로'를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