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연예계 폭로, '미르방'에서 밝힌 연예계 텃세는 무엇?
고은아 연예계 폭로, '미르방'에서 밝힌 연예계 텃세는 무엇?
  • 박규범 기자
  • 승인 2020.01.0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 고은아는 지난 8일 가수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 출연해 연예계 텃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고은아는 "다른 사람들이 겪은 걸 얘기하는 건 피해가 갈 수 있으니 제가 겪은 것을 얘기하겠다"며 "오해의 소지가 없기를 바란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고은아는 직접 겪은 촬영장 텃세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영광스럽게도 굉장히 큰 역할을 맡은 작품에 들어가게 됐다. 기존 배우들과 신인 배우들이 많았다"며 "나도 신인이었지만 현장에서 늘 발랄해서 스태프들과 친하게 잘 지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다들 나와 밥도 안 먹고, 피하기 시작했다. 배우부터 막내 스태프까지 날 피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고은아는 "내가 그 당시 굉장히 소심했다. 하루 이틀이면 상관없는데 계속 길어지니까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 그래서 한 스태프를 붙잡고 울면서 얘기했더니 날 따로 데리고 가서 말해주더라. 같이 출연하는 여배우가 내가 배우와 스태프들의 뒷담화를 하고 다닌다고 했다더라. 이간질을 한 거다"고 밝혔다. 그는 "진짜 지능적인 게 처음에는 배우들한테 먼저 얘기를 했고, 그 얘기를 들은 배우들이 날 냉대했다. 그러니까 스태프들이 그 이유를 물어봤고, 배우들이 얘기해주니까 스태프 입장에서는 배우 입에서 나온 것들이니까 진짜라고 생각한 거다"라고 토로했다.

고은아는 "내가 너무 억울해서 모여있는 다른 남자 배우들한테 가서 '나한테 먼저 말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 텐데'라고 말했다. 말하다 보니까 눈물이 났다. 다들 미안하다고는 했지만, 그 여배우한테는 아직까지도 사과를 못 받았다"며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고은아는 "그때 다른 여배우들은 우아하고 얌전한데 난 발랄했다.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같은 역할이니까 그 여배우가 왠지 자기가 주목을 못 받는 거 같아서 시샘한 거 같다"며 텃세를 당한 이유를 추측했다. 이어 "차라리 나한테 말해줬으면 상관없는데 현장 분위기를 그렇게 주도해서 마음 안 좋게 작품을 끝냈다. 그때 이후로 그 배우분들하고는 작품을 안 했다. 아마 그 여배우는 내게 상처 준 거 기억도 못 할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고 있던 미르는 "이런 이들이 비일비재하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또한 고은아는 시상식 때 여배우들의 드레스 기싸움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모 영화제에 갔을 때 내가 당시 어떤 선배님과 같이 가게 됐다. 같이 피팅을 하게 됐는데 내가 먼저 고른 드레스가 있었고, 이미 내 몸에 맞게 다 수선했다. 근데 내가 입은 걸 보고 내 드레스를 뺏어갔다. 선배니까 아무 말도 못하고, 스태프들도 아무 말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고은아는 "그때 영화제 갔을 때 (사진 보면) 드레스가 내 몸에 맞지 않는 거다. 핏이 안 예쁘다. 근데 그 선배 여배우는 연예 프로그램에서 뽑은 영화제 베스트 드레서에도 올라오고, 하물며 잡지에도 내가 고른 드레스를 입은 사진이 나와서 진짜 속상했다"고 토로했다.

이 밖에도 고은아는 "신인들이 입지가 낮지 않냐. 그러니까 선배들 옆에 있는 스태프들은 자기들이 여배우"라며 스태프들의 텃세도 폭로했다. 그러면서 "당시 내가 그 스태프들한테 그런 대우를 받았지만 이제는 반대로 나한테 잘한다. 그 스태프들은 자기가 그때 그렇게 대한 배우가 나라는 걸 기억도 못 한다"며 "이건 당한 사람만 기억 한다"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또 "나랑 비슷한 경험을 한 배우들이 많다. 어쩔 수 없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미르는 "지금에서야 (누나가) 웃으며 얘기하지만 그 당시에 진짜 속상해했다. 사실은 이것보다 더 심하고 욕나올만한 일들이 정말 많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