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인수합병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합병설 부인
빅히트 인수합병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합병설 부인
  • 이광우 기자
  • 승인 2020.01.1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광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인수합병설을 부인했다.

빅히트 관계자는 13일 "다양한 기회들에 대해 열려있으나 플레디스 인수합병설 관련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빅히트가 최근 플레디스를 인수합병하기로 하고 지분 양수양도와 관련한 절차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빅히트는 지난해 7월, 그룹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한 바 있다.

현재 빅히트에는 방탄소년단과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가수 이현 등이 소속돼 있다. 플레디스에는 세븐틴과 뉴이스트,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나나 등이 소속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