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사기, 하루 매출 7천만 원 승승장구하다 동업자에게 사기...빚만 30억
허경환 사기, 하루 매출 7천만 원 승승장구하다 동업자에게 사기...빚만 30억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0.01.15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사기를 당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허경환이 출연해 개그맨과 사업가로서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허경환은 “사업은 개그가 잘 안 돼서 시작했다. 몸을 만들어서 보여주면 환호했다. 그래서 다이어트 식품 사업을 하게 된 거다”라고 회상했다.

당시 허경환은 하루 매출 7000만 원을 찍을 만큼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동업자에게 사기를 당해 20~30억의 빚이 생겼다. 동업자가 회삿돈으로 불법적인 일을 한 것. 이에 채권자들은 허경환에게 언론에 알리겠다고 협박을 하기도 했다.

허경환은 “당시엔 너무 힘들었다.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 하게 하는 것 같았다”라며 “그때 라디오를 진행할 때인데, 남들에게 조언해주면서 저는 빚쟁이의 전화를 받고 있었다”라고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집문서를 들고 은행으로 달리던 허경환은 현재의 공동대표와 회사 직원들 덕에 다시 일어섰다. 현재는 약 200억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