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기, ADHD 위험 커
비만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기, ADHD 위험 커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0.02.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비만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attention-deficit/hyperactivity disorder)가 나타날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9일 메디컬 익스프레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아동보건·인간발달연구소(NICHD) 역학연구실의 에드위나 영 박사 연구팀이 아이들 약 2000명과 이들의 어머니에 관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은 임신 전 체중이 비만(BMI 30 이상)인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임신 전 체중이 정상인 여성이 출산한 아이들에 비해 7~8세 때 ADHD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96% 높다고 밝혔다. 산모가 과체중(BMI 25~29)인 경우에도 14% 높았다.

BMI(신체질량지수)는 체중(㎏)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로 비만도를 측정할 때 쓰인다. BMI에서 1포인트는 체중으로 환산하면 약 2.7㎏에 해당한다.

이 연구결과는 소아과학 저널(Journal of Pediatrics) 최신호에 실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