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부전증 등 신장 질환자 크게 늘어
코로나19, 신부전증 등 신장 질환자 크게 늘어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0.04.2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코로나 환자 가운데 신부전증 등 신장 질환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9일(현지시간) 의료진들이 예상치 못했고 아마도 간과했던 위기의 경보를 울리고 있다면서 그것은 신부전증을 앓는 코로나 환자의 급증이라고 보도했다.

뉴욕 등 미국 내 도시의 병원 중환자실 의료진은 최근 몇주 사이에 코로나가 단지 호흡기 질환일 뿐 아니라 신장 기능을 '셧다운'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고 NYT는 설명했다.

NYT는 미 예일대학의 앨런 클리거 박사를 인용, 신장 전문가들은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한 코로나 환자들 가운데 약 20~40%는 신장 기능 장애로 고통을 겪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재향군인 치료 병원인 뉴욕 하버 헬스케어 시스템의 데이비드 골드파브 박사는 "신장 투석치료가 필요한 환자 숫자와 관련, 최근 같은 상황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NYT는 코로나 발병과 관련한 중국의 초기 보고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신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일부 징후는 있었지만, 신장 피해 사례는 적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데이터가 더 축적되고 이탈리아 등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신장학자 커뮤니티 내에서는 인공호흡기에 의존하는 환자 가운데 상당수가 신장 투석기를 필요로 할 것이라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NYT는 다만 이들 신장 질환이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신장 세포의 감염에 따른 결과인지, 아니면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이차적인 부작용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또 신장 손상이 영구적인지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